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고려대학교 본관 이미지

연구총서

HOME > 간행물 > 연구총서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corea/public_html/inc/head_inc.php:36) in /home/corea/public_html/skin/board/web_zine/view.skin.php on line 2 Warning: include_once(../inc/header_inc.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corea/public_html/skin/board/web_zine/view.skin.php on line 5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inc/header_inc.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share/pear:/usr/share/php') in /home/corea/public_html/skin/board/web_zine/view.skin.php on line 5
힐>‘맛있는 녀석들’ 스태프가 인정한 김준현의 고기 굽부심 ’손 온도계’ 덕분?!
등록일 2020.01.02 조회 25
첨부파일










































"여태까지 제가 단장을 맡으면서 단원 여러분이 못 마땅한 게 많았을 텐데 오늘 하루 이 시간은 쌓인 것을 분풀이 할 겸 저에 대해 욕을 해도 좋습니다. 단 말을 할 때는 단상 위로 올라오셔서 모든 사람들이 들을 수 있도록 크게 해야합니다. 자…그럼 이제 음식을 먹도록 하지요. 불만을 털어놓고 싶으신 분은 언제라도 단상으로 올라오시길 바랍니다." 시리안의 말이 끝나자마자 오른쪽 구석 편에서 한 명의 단원이 손을 들고 일어섰다. 아마 도 그 동안 쌓인 게 많았는지 그는 시리안의 말을 듣고 내심 흥분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갤럭시s11e
갤럭시s11
갤럭시s11e
갤럭시s11 사전예약
갤럭시s11 플러스
삼성 갤럭시s11
갤럭시s11 플러스 사전예약
삼성 SKT 유플러스 LGT KT 갤럭시S11 S11e 플러스 출시일 가격 사전예약 사은품 혜택
갤럭시s11e
"하앗!!" 목소리를 타고 내뿜어진 마나에 불꽃이 사그라들었다. 시리안은 그와 동시에 다시 몸을 날 렸다. "지에트닌 라스란……맞아……?" 지에트닌이 들어 온지 한참이 지나고서야 처음으로 그의 입에서 나온 말이었다. 별 의미가 있는 말이 아닌 그저 누구인지를 묻는 데 이렇게 오래 걸린다는 것은 곧 지금 그의 심정이 어떤지를 대변했다. 하지만 그 말은 지에트닌에게 있어서 결코 의미가 없는 말이 아니었다.
갤럭시s11 사전예약
갤럭시s11 플러스
갤럭시s11
삼성 갤럭시s11
갤럭시s11 플러스 사전예약
"하악!!" 순간 에스완이 크게 눈을 뜨며 벌떡 몸을 일으켰다. 그는 무슨 악몽이라도 꾼 듯이 얼굴에 식은땀을 줄줄 흘리고 있었으며, 마치 병자인양 충혈된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었다. 그에 리카가 무슨 영문인지 모르겠다는 듯 말했다.
갤럭시폴드2
갤럭시폴드2 사전예약
삼성 폴더블폰2
삼성 폴더블폰2 사전예약
시리안은 몸을 재빨리 움직여 그것을 가까스로 피했다. 마나를 운용하면 막을 수 있기야 했지만 그랬다가는 시간이 너무 지체되었고, 마나의 소비 또한 컸다. 게다가 그들의 이어질 협공을 막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갤럭시s11 사전예약
갤럭시s11 플러스
갤럭시s11
삼성 갤럭시s11
갤럭시s11 플러스 사전예약
갤럭시폴드2
[ 좋다. 아이만 돌려준다면 그렇게 하도록 하지. ] 그러더니 돌연 고개를 밑으로 내려 일갈의 외침을 터뜨렸다. "나랑 함께 가자. 아픈 건 다 나았지? 아버지라면 뭔가 알고 계실 거야. 아버지께서 너를 처음 발견하셨으니까." 그녀는 대답도 안 듣고 나의 몸을 이끌었다.
갤럭시폴드2 사전예약
삼성 폴더블폰2
삼성 폴더블폰2 사전예약
피식 용병들의 목을 중심으로 핏줄기가 사방으로 흩날리기 시작했다. 용병들은 의식이 있는 데 도 자신들의 목에서 피가 흘러나오는 것을 보고 당황해했다. 순간 용병들의 목이 균열이 감 과 동시에 몸과 분리되어 땅에 '툭'하고 떨어졌다. 너무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서 그런지 몸과 떨어지고서도 그들의 머리에선 입이 뻐끔뻐끔 움직이고 있었다.
갤럭시s11
삼성 갤럭시s11
갤럭시s11 사전예약
갤럭시s11 플러스
갤럭시s11 플러스 사전예약
TAG_C6TAG_C7
모두들 마나도 운용하지 못하는 데다가 심히 지쳐있으니 딱히 암석을 깰만한 방법이 없었 다. 그에 모두들 한숨을 내쉬고, 에스완도 기껏 불러내었던 소환수 '티야가스'를 성급히 돌려 보낸 걸 후회했으나, 곧 무엇인가 생각난 듯 기뻐했다.
이전글 로션>유승민 "황교안 있는 한국당은 도로친박당…우리 길 간다"
다음글 한국에 메시같은 선수 몇명만있었어도....gif


간행물

  • 연구총서
  • Working paper
  • 연구과제물
본문 다시읽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